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참여마당
HOME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이곳은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조합원간의 의견을 나누기 위한 공간입니다.
저속한 표현, 특정인 비방 등 명예훼손 관련한 내용은 이곳에 게재를 금지합니다.
또한, 저작권법에 저촉되는 게시물과 상업적내용, 선거와 관련한 불법적인 내용 등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제목 아이콘 육아휴직 후 복직.........
1942
  육아휴직 2018/02/11
빈이미지

요즘 아이를 많이 낳지 않으려는 이유중에 하나는
맞벌이 시대에 아이 키우기가 쉽지 않기 때문인 경우가 대부분일 것입니다.
 
그래서, 이부분에 많은 시책들이 개발되고 발전시켜 추진해 오고 있는데요,,,,,
이를 역행하는 경우가 있어 글을 올립니다.
 
육아휴직 후 복직하는 직원들의 대부분은
미숙한 아이를 돌보다가 어쩔수 없이 복직하는 특수한 경우라는 것을 무시한채
일반복직과 같은개념으로 인사발령을 내는 경우입니다.
 
젓을 떼지못한 아이, 조부모의 도움을 받을수도 없는 아이,
칼퇴해서 곧장 어린이집으로 가더라도 하루 10시간 가까이를 어린이 집에서 지쳐있는 아이,
자주 아플 시기에 여러가지 맘고생으로 일과 가정에 지쳐만 갈 부모마음...
 
이러한 경우를 무시한채
집은 목포인데 동부로 발령을 낸다든지, 야근을 할수밖에 없는 업무를 주는 것은
너무 무책임하고 시대를 역행하는 처분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중에 아이를 집중보호해야 할 시기가 지나면 힘들고 어려운 업무... 
일반 직원들과 똑같이 얼마든지 받아 들일 것입니다.
 
물론, 지금의 선배님들은 과거에 다 감내하고 힘들게 이겨내셨기에 무리한 요구라고 생각이 들수도 있을겁니다.
하지만, 겪어봤던 선배님들이기에, 앞으로도 똑같이 계속 겪으라고 말하는 잔인함은 보이지 않을거라고 생각합니다.
이것은 본인의 자녀와 친지들에게도 당면할 상황이 될수도 있기에,
지금 배려해주는 이 마음이 결코 나에게 불이익으로만 다가오지 않는다고 생각해 주세요~
 
우리 전라남도의 여건상 하나부터 열까지 직원들의 편의를 봐주기에는 한계가 있다는 것은 잘 알지만,
그렇다고 육아휴직 후 복직자에 대한 배려가 그렇게 어려운 일도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처음부터 많은 것을 바라지도 않습니다.
복직 신청서 작성시 희망부서까지는 아니더라도
희망지역만이라도 기재할 수 있도록 하여 배려해주셨으면 합니다.
 
대통령님은 사람이 먼저라고 늘 말씀하십니다.
누구보다 깨어있으시고 인간적이신 권한대행님...
부탁드립니다.
복지정책에서 돈 들이지 않고 실천할 수 있는 가장 효과있는 특수시책이 될 것입니다.
우리 동료직원들의 관대함과 성숙함이 적극 지지할 것입니다.
댓글부분 타이틀 등록 댓글 갯수 24개
24
정답 02-13
정답은 육아휴직자에 대한 배려는 해주시데 열심히 일하는 직원들의 사기는 떨어뜨려서는 아니되니 근평에서 차등을 두면될 듯 합니다.
23
힘들다 02-13
야근은 어쩔 수 없다 해도 아이가 어릴 때는 생활연고지에 배치해 주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특히 36개월 전의 아이는 부모도 짜증날 정도로 자주 아파요. 아이 돌봐주는 사람 따로 없는 맞벌이는 진짜 힘듭니다.
22
공익광고 02-13
아름다운 말이 아름다운 생각을 만듭니다.
21
02-12
육아핑계로 차라리 사무실에 안나왔으면 하는 직원도 있는데.. 앉아서 쇼핑몰 켜놓고 있는거 보면 한숨이 절로남... 문서나 메모등록대장보면.. 일관련된건 하나도 없고... 쇼핑만하려면 지방쇼핑주사로 전직하세요
20
지나가다 02-12
많은 것을 바라지 않는다면서 너무 많은 것을 요구하셨네요 ㅋㅋ
[전체 댓글보기]
답변 수정 삭제 글쓰기 프린트하기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공지사항 아이콘 [ 공지 ] 공무원을 '금수저'로 매도하는 김부겸 장관을 규탄한다! 전남도청공무원노조 2017/12/21 673
공지사항 아이콘 [ 공지 ] 「공무원 성과보수·제도 전반의 개선방안 협의」논의기구 결성 합의! 전남도청공무원노조 2017/12/14 532
3499 우리를 설레고 기쁘게 했던 그녀들 컬링 2018/02/25 318
3498 with you 등록된 코멘트 (3) 미투 2018/02/24 524
3497 포럼 자리 감사합니다. 프리 2018/02/24 321
3496 나주일기4 김철성 2018/02/23 339
3495 송해 선생님과 笑泉의 장수비결등록된 파일이 1개 있습니다. 笑泉 2018/02/22 278
3494 퇴근하셨으면 다시 사무실 나오지 마세요 등록된 코멘트 (12) 땡땡땡 2018/02/21 1151
3493 보성군의회 임기 4개월여 남은 시점 해외연수 &.. 2018/02/21 427
3492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2018/02/14 717
육아휴직 후 복직......... 등록된 코멘트 (24) 육아휴직 2018/02/11 1942
3490 연가사용 등록된 코멘트 (6) 고향 2018/02/09 1731
3489 여보시게 고개(머리) 좀 숙여보시게..... 등록된 코멘트 (8) 동료 2018/02/08 1585
3488 추억소환 등록된 코멘트 (17) 그시절 2018/02/07 1366
3487 수다다방 개업을 축하드리며 등록된 코멘트 (8) 푸른하늘 2018/02/06 1035
3486 설 명절에 즈음하여 드리는 글 전남도청공무원노조 2018/02/06 569
3485 '태백산맥’조정래작가님과한겨울밤의로망등록된 파일이 1개 있습니다. 笑泉 2018/02/05 271
좌
맨앞으로 앞으로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다음 맨뒤로
우
   검색
삭제 글쓰기
이동
전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COPYRIGHT (C) JEOLLANAM-DO 2010. ALL RIGHTS RESERVED. [534-700] 전라남도 무안군 삼향면 남악리 1000번지 TEL. 061-286-2212  /  FAX. 061-286-4830
방문자 통계
방문자 통계
전체 : 1,499,047명
오늘 : 648